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논산시, ‘지역경제회복 초점’ 코로나 극복 추경예산 1388억 확정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코로나19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위축된 경제활력을 회복시키기 위해 긴급편성한 제2회 추경예산이 확정됐다.

이는 기정 예산대비 1388억 원(17.2%)이 증가한 금액으로, 긴급재난지원금 등 국·도비 보조금과 전년도 잉여금, 공무원 해외출장 여비, 코로나19로 취소·축소된 체육·문화 행사비 등의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마련됐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경제를 안정시키는 것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지역경제 활성화, 정부 추경에 따른 국-도비 보조사업, 현안사업 등 시급성을 요구하는 사업에 초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 308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40억 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19억 원 △충청남도 농어민 수당 지원 20억 원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3.4억 원 등이다.

특히 △도시계획도로 개설 42억 원 △국가 및 지방하천 배수통문 자동화사업 28억 원 △하천 및 소하천 보수 및 유지관리 21 억원 △빈집재생(철거활용) 사업 15억 원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7.3억 원 △전통시장 중심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2억 원 등 분야별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반영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돕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지역경제활성화 사업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확정된 추경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민생경제 안정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65여억 원의 예비비를 투입해 모든 시민에게 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한 것은 물론 다중이용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에 대한 지속적인 방역활동, 해외입국자 모니터링, 등교대비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등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응기조를 바탕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