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9.26 화 17:16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 럼] 못된 사람의 삶을 어떻게 해석해야 될까요?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박 경 은 철학박사(심리학전공)

우리는 자신에게 좋지 않은 어떠한 일이 발생했을 때 습관처럼 “왜 그랬을까?”라는 질문을 먼저 던집니다. 예를 들어, 절친이었는데 돈을 빌려주고 갚는 과정에서 한 사람이 홧김에 칼로 찔러서 한 사람이 죽었는데, 안타까운 마음에 “왜 그랬을까?”라고 합니다. 자신의 질투로 친구의 물건을 훔쳐가거나 파손시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왜 그랬을까?”라고 의문을 갖게 됩니다. 또한 원한(怨恨)관계를 따져 묻기도 합니다.

어떤 경우에는 선심(善心)을 베푸는 것처럼 말하면서 결국은 그 사람을 이용한 것임을 나중에 알게 되어 말했는데 사과도 없이 마치 자신이 더 억울하다는 말을 남기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나를 왜 이용해놓고 저렇게 말할 수 있을까?”라고 억울함과 분함을 삭이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왜?”라는 질문이 습관처럼 되어버린 것에 대해 분석해보았습니다. 우리는 항상 자기반성, 후회라는 감정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았나, 행여 피해를 주었다면 다음에는 그러지 않으려고 애를 쓰기도 합니다. 사람의 기질과 성격에 따라 다르겠지만 전혀 다른 사람의 감정에 마음을 쓰지 않는 사람도 의외로 많습니다.

어떤 것을 선택하든 자신이 편한 쪽을 선택하기에 이 또한 자기중심성이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왜?”라는 질문 속에는 원인을 파악하고, 잘잘못을 따져서 다음에는 똑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또한 그 질문 속에서 ‘자신에 대한 이해’, ‘타인에 대한 이해’, 즉 배려하고 싶은 마음도 내재되어 있음을 말합니다.

그러나 “왜?”라는 질문이 허용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선심이 아닌데 선심처럼 말하면서 사람을 이용하는 사람, 자신의 질투를 스스로 조절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의 삶을 파괴하려는 마음을 가진 사람, 자신의 이기심을 감추고 약한 사람처럼 표현하면서 다른 사람으로부터 측은함을 불러일으켜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는 사람, 자신이 잘못이 확연하게 드러났는데도 불구하고 사과는커녕 오히려 역공격을 하는 사람(고양이에 쫓긴 쥐가 더 이상 도망갈 곳이 없어서 고양이의 꼬리를 물어버린 경우) 등 이런 부류의 사람들에게는 “그 사람이 왜 그랬을까?”라는 질문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그들이 못된 것입니다. 자신의 이득을 먼저 챙기거나, 1이라도 손해 보지 않으려고 할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이득을 위해 피해를 입히는 못된 마음입니다. 그것은 그들의 정신과 깊숙한 마음이 아픈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이 못되고 아프다는 것을 모른다는 것이 더 아픕니다. 어쩌면 드러내고 싶지 않는, 자신도 인정하고 싶지 않는 아픔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의 보여지는 삶을 악한 마음에 비해 훨씬 잘 살아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럴 때 삶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이 글을 썼던 계기는 몇 년 전 아들이 학교에서 공부하려고 마음을 먹고, 자신의 과제물과 시험지를 (50페이지가 넘는) 2부를 복사해서 학교를 가져갔는데, 반 친구들이 쉬는 시간에(화장실을 갔다 온 사이) 없애버렸다는 것입니다. 담임 선생님과 통화하는 과정에 선생님께서 하신 말씀이, “그 학생들이 못된 겁니다. 그 학생들을 이해하시려고 하지 마세요.”라고 했을 때, 무조건 이해하려는 나를 봤습니다. 그리고 복잡한 감정으로 아팠던 기억이 납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