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3.20 월 18:42
상단여백
HOME 충남 금산
금산군, 고향사랑기부제 지역상생방안 심포지엄 개최- 지방소멸 위기대응, 지역 활성화 상생발전 도모 -

금산군은 지난 7일 금산읍 청산회관 8층 여성창의문화센터에서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에 따른 지역상생방안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군과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주최, 국민총행복전환포럼 주관으로 추진됐다.

이날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임원진인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 김주수 경북 의성군수, 유보화 서울 성동구부구청장, 이재준 경기 수원특례시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 우승희 전남 영암군수,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 임택 광주 동구청장 등은 금산다락원 만남의집 소회의실에서 행복실현지방정부협의회 임원진 회의를 가진 후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박범인 금산군수의 ‘고향사랑기부제 시행과 지역 활성화’ 첫 발제에 이어 △공감만세 고두환 대표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의 이슈와 쟁점’ △목원대 권선필 교수 ‘일본 제도 비교, 국내 성공적 안착을 위한 제안’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이어 국민총행복전환포럼 박진도 이사장을 좌장으로 박용근 전북도의회의원, 박명배 사회적경제허브센터장, 전남 영암군청 김길남 주무관, 정순영 옥천마을공동체지원센터장, 양구군청 조인선 인구정책TF팀장 등이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에 따른 지역상생방안에 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고향에 기부하면 세액공제와 답례품(지역 특산품)을 제공하는 제도로 연간 최대 기부액은 개인당 500만 원이다.

기부금은 10만 원까지 전액 세액공제 혜택이 주어지며 지자체는 기부금의 30% 범위에서 답례품을 줄 수 있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지방소멸 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고향사랑기부제는 지역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제도”라며 “제도 활성화를 위해 금산만의 특색 있는 답례품을 개발하고 기부금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심포지엄을 통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인구가 증가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