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6.9 금 17:46
상단여백
HOME 충남 공주
공주시, 3월의 역사 인물 ‘의병장 노원섭’ 선정- 항일의병을 일으켜 민족의 독립을 위해 힘쓴 의병장 노원섭 -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일제강점기 항일의병장으로서 평생 조국의 독립을 위해 힘쓴 노원섭 선생을 3월의 역사인물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공주시 우성면 동곡리 출신의 노원섭 선생은 임진왜란으로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의병으로 활동한 노응환, 노응탁, 노응호 형제의 후손이기도 하다.

선생은 1905년 을사늑약이 강제 체결되었다는 소식에 분개하며 민종식의 홍주의병에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1906년 공주의 용당(현재 웅진동)에서 30여 명을 모아 의병을 구성하고 의병장으로서 진안·금산·안의 등지에서 활약했다.

1907년 9월에는 금산에서 500여 명의 의병을 이끌고 일본군과 교전하여 일본인 가옥과 우체국, 세무서 등을 불태우는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1908년 무주·진산·고산·고부 등지에서 60여 차례 일본군과 교전하다 붙잡혀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았으며 제주도 추자로 유배되었다가 1910년 한일합병 때 특사로 풀려났다.

1919년 3·1운동 이후 전남 나주에서 임시정부의 문서를 배포하며 군자금을 모집하던 선생은 또다시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고 중국으로 망명해 활동하다 귀국한 후에도 독립군 군자금을 모으다 체포되어 대구감옥에서 옥살이를 하게 되었다.

이후 선생은 고향에서 은거하다 광복이 되자 초대 공주유도회장(公州儒道會長)과 공주군민족정기단장(公州郡民族正氣團長)으로 활동했다.

정부에서는 20여 년간 조국의 광복을 위해 독립운동에 헌신하다 1950년 작고하신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1968), 건국훈장 독립장(1977)을 추서했다.

남윤선 문화재과장은 “일제강점기 의병장으로서 조국에 헌신하고 민족의 독립을 위해 힘썼던 노원섭 선생의 삶과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23년 3월의 역사인물로 선정했다”며 “3월 중 시민을 대상으로 노원섭 선생과 관련된 프로그램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