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6.9 금 17:46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심전심(以心傳心)

오래전 한 회사에 다녔을 때 일입니다.

저에게는 첫 직장이었는데 그 직장에서 5년을 열심히 배우면서 일했습니다.

작은 회사라 급여는 많지 않았지만, 제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던 직장이었습니다.

그런데 평소 몸이 약하셨던 어머니에게 병이 생겼는데, 가난했던 저희 집 형편으로는 치료를 위해 매달 들어가는 병원비를 감당하기가 힘이 들었습니다.

다니던 회사도 사정이 어려웠던 상황인지라 할 수 없이 급여를 더 많이 주는 회사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5년간이나 함께 일했던 직장동료들은 저의 사정을 알지만 그만둔다고 하자 다들 서운해 했습니다.

제 급한 사정에 인수인계도 제대로 못 했는데 마지막 날에는 제 짐만 허겁지겁 정리해서 급하게 사무실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밖에 사장님과 저희 부서 과장님이 함께 서 계셨는데 사장님이 저에게 쪽지와 봉투를 주셨습니다.

"그동안 참 열심히 일 해줘서 고마웠는데 사장이 되어서 월급을 많이 주지 못해서 미안하네. 부디 어머니께서 쾌차하시길 빌고 힘내게. 이거 적지만 나하고 회사 사람들이 조금씩 모은 거야" 라며.. 봉투를 받기도 전에 울컥하며 눈물이 나왔습니다.

고개를 들어 사무실 창문을 바라보니 함께 일했던 직원들이 저에게 손을 흔들어주고 있었습니다.

벌써 30년도 지나 저도 작게나마 공장을 운영하면서 그때의 고마움과 감사함으로 저희 직원들을 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으로 살아가고 있는 건가요. 돈에 얽매이고, 권세에 얽매이고, 시간에 얽매이다 보면 정말 중요한 것의 가치를 잊고 살 때가 있습니다.

비록 가진 것이 없고, 가난으로 삶이 힘들어도, 말하지 않아도, 알아주고 설명하지 않아도 이해해 주는 동료가 곁에 있다면 당신은 세상 누구보다 부유하고 행복한 사람입니다.

⯁마음은 팔수도 살수도 없지만 줄 수 있는 보물이다. ⯁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정연 2023-02-24 18:56:52

    한때 유안진님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를 외우던 기억이 난다
    아무말 없이 차한잔을 마시고 와도 서로의 마음을 헤아릴수 있는 친구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이
    그런 사람은 항상 내편이 되어주는 부부가 대부분 일 것이고 그것도 사이 좋은 부부.
    배우자와도 동상이몽인 경우가 많지만
    좋은 사람을 만나는 것은 본인도 좋은 사람이였기 때문일 것이다
    이순자 마음과 전두환 마음이 이심전심이라고 하던때가 엊그제 같은데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