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황명선 시장, “논산, 대한민국 한류관광 1번지로 키운다”- 논산시, 중국 여행사 대표·임원 대상 팸투어... 중국 단체 관광객 유치 ‘온힘’ -

논산이 자랑하는 매력적인 관광자원이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명물’로의 도약에 날개를 달았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17일 중국 여행사 및 단체 임원 36명을 대상으로 팸투어를 실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아산·보령·논산·부여·금산 등 도내 5개 시군일원에서 진행된 이번 팸투어는 충남도와 한국관광공사 상해지사와 함께 추진했으며, 현지 여행관련 종사자들의 전문적인 감각을 통해 최근 흐름에 맞춘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하고자 마련됐다.

투어는 논산의 핫플레이스인 선샤인랜드, 세계가 인정한 세계문화유산 돈암서원, 궐리사, 명재고택 등 논산만이 갖고 있는 매력적인 관광지 방문일정에 이어, 저녁에는 논산의 농·특산물을 이용한 먹거리 가득한 만찬, 탑정호 야간경관조명 관람 등 팸투어단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한 일정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공자 제79대 적장손 공수장 봉사관의 방문을 알리는 고유제 참관을 위해 궐리사를 방문한 팸투어단은 논산의 동고동락 공동체정신이 공자의 유가사상과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는 점에 깊이 공감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팸투어의 성공은 시가 그간 논산만의 독특한 관광콘텐츠 개발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며 글로벌시대에 적합한 관광자원개발에 충분한 대비를 해왔으며, 특히 황명선 논산시장의 적극적인 세일즈 행정이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우리 지역은 중국과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유교정신을 기반으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풍부한 관광자원콘텐츠를 개발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고 있다”며, “논산이 특색 있는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문가의 시선으로 다양한 매력 포인트를 발굴하고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시장은 “논산시 역시 우리가 보유한 잠재력 있는 관광자원을 대한민국의 명물을 넘어 세계 유일한 랜드마크로 만들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