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남 공주
공주시, 2019년 보통교부세 3249억원으로 역대 최대 확보-인센티브 81억원, 재정운영의 건전성, 효율성 인정 받아-

공주시(시장 김정섭)가 2019년도 보통교부세 3249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민선7기 사업 추진에 힘이 실렸다.

시에 따르면, 올해 보통교부세는 지난해 보통교부세 확보액인 2941억원보다 308억원(10.4%)이 증가한 규모로, 공주시 보통교부세 규모 중 역대 최대이며, 3천억원을 처음 넘긴 금액이다.

보통교부세는 지방교부세법에 따라 중앙정부가 교부하는 재원으로 용도가 지정된 국고보조금과는 달리 지방자치단체가 자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재원인데, 공주시 전체 세입예산 중 42.1%를 차지하는 가장 큰 의존재원에 해당한다.

교부세 증가의 주요 요인은 교부세 산정에 반영되는 90여 가지의 각종 통계의 철저한 관리 및 누락된 기초통계, 행정수요 발굴과 세입 확충을 위한 노력의 결과다.

특히, 인건비·경상경비 절감 등 세출예산 효율화와 지방세 징수율 제고 등 세입 확충을 위한 시의 다각적인 노력을 인정받아, 인센티브로 81억을 추가 교부 받았다.

김정섭 시장은 “확보한 보통교부세를 일자리 창출, 생활 SOC 조성 등에 집중 투자해 시민의 행복 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힘쓸 것”이라며, “올해 시정화두인 토고납신(吐故納新)의 정신으로 신바람 공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