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7.15 월 16:43
상단여백
HOME 충남 공주
공주시, ‘제24회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 12일 개막- 박동진 선생 서거 21주기 추모음악회는 11일 개최 -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제24회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대회가 오는 12일과 13일 양일간 공주문예회관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박동진 선생 서거 21주기를 맞아 열리는 올해 대회는 판소리 부문에 명창부와 일반부, 신인부, 학생부, 유아부, 외국인부 등 6개 부문과 고수 4개 부문 등 총 10개 부문으로 나눠 실시된다.

이번 경연은 지난 7일까지 신청 접수한 320명이 참여해 치열한 예선과 본선 경쟁을 펼친다.

시상은 명창부 대상에 대통령상을 비롯해 부문별 국무총리상, 교육부장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국가유산청장상, 충청남도지사상, 공주시장상 등이 수여된다.

부대행사로 12일과 13일 저녁 7시 30분 아트센터 고마에서는 ‘한 여름밤의 소리’, ‘한 여름밤의 푸리’ 등이 펼쳐진다. 올해는 장마 기간이 겹치면서 장소를 야외 금강신관공원에서 아트센터 고마 컨벤션홀로 변경했다.

12일 ‘한 여름밤의 소리’ 공연에서는 토리스의 국악아카펠라, 놀이꾼들 도담도담의 연희극 덜미장수 공연이 열리고, 13일 ‘한여름밤의 푸리’ 공연에서는 예결밴드의 서도민요 프로젝트 공연과 상상 그 이상의 풍물밴드 국악 이상 공연이 개최된다.

이에 앞서 오는 11일 공주문예회관에서는 인당 박동진 선생 서거 21주기를 추모하는 음악회가 저녁 7시 30분부터 진행된다. 남도민요, 무용, 박동진창작판소리, 단막 창극 등이 한층 풍성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박동진 국창 추모 21주기 기념 주제 강연식 세미나’가 9월 28일 오후 3시 박동진판소리전수관에서 개최되는 등 박동진 국창을 추억하는 풍성한 행사가 진행된다.

한편, 인당 박동진 선생은 우리나라 국악 판소리를 대표하는 최고의 명창으로 손꼽히며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인 판소리 적벽가 예능 보유자다.

시는 지난 1998년 박동진 명창의 소리를 잇고 후진을 양성하기 위해 충청남도와 함께 판소리전수관을 선생의 생가터에 건립하고 전문적인 소리꾼 배출을 위한 전승 교육은 물론 일반 시민을 위한 체험학습을 통해 판소리 보급에 힘쓰고 있다.

최원철 시장은 “공주 박동진 판소리 명창‧명고 대회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신진 명창, 명고들의 대표적인 등용문”이라며 “박동진 선생의 서거 21주기를 추모하는 다양한 행사도 마련한 만큼 선생의 발자취를 한껏 느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