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3.20 월 18:42
상단여백
HOME 충남 부여
부여군, 올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첫 시행... 1차 완료-2023년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시작, 27개 농가에 65명 1차 배치-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2023년 외국인 계절근로자 65명을 27개 농가에 1차 배치했다고 밝혔다. 농촌 인력부족 해소 및 인건비 상승억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달 15일에 입국하는 55명(MOU농가매칭 11명, 공공형 40명)과 상반기 연중 결혼이민자초청 129명 등 상반기에 총 249명을 2차로 농가에 배치할 계획이다.

부여군은 2022년 외국인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을 통해 206명(MOU농가매칭 121명, 공공형 45명, 가족초청 40명)을 89개 농가에 배치하여 우리지역 인력난 해소에 큰 역할을 했다.

예정보다 도입 시기가 늦어지면서 운영상에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던 작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는 700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적기(농번기)에 공급하여 농촌인력이 필요한 농가에 적극 배치할 예정이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지원을 받은 세도면의 한 농가는 “부여군 외국인계절근로자 프로그램 사업 덕분에 불법체류 외국인근로자들의 갑질 행태가 사라지고 12만원 내지 13만원이던 일당이 8만원 내지 9만원으로 떨어져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2022년은 외국인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이 첫 시행이었기 때문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희망을 보았다”며 “2023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여 우리군 농촌 인력난을 확실하게 해소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