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2.7 화 11:11
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설득의 묘’발휘하는 백성현 논산시장, 도시 인프라 확충에 속도-김태흠 도지사 만나 국방ㆍ군수 산업시설 유치 및 지방도 승격 관련 의견 피력-

국방ㆍ군수산업 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 대전환과 정주 여건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백성현 논산시장이 적극적인 ‘설득’행정에 나서고 있다.

백 시장은 최근 김태흠 충청남도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충남 남부권 산업 인프라 확충을 거듭 강조하며, 국방ㆍ군수 산업시설 지역 유치에 힘을 보태달라 요청했다.

풍부한 국방 자원을 갖춘 논산시의 산업 여건은 물론 지역민이 군과 함께 상생해 온 역사를 강조하며 충남도 차원의 적극적 지지가 필요함을 호소했다.

아울러 연산면 연산리에서 벌곡면 조동리에 이르는 ‘시도20호’ 지방도 승격과 황룡재 터널 공사와 관련해서도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히며 관계관들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백 시장은 시민 숙원 사업이라 할 수 있는 지방도 승격을 앞당겨 도로ㆍ교통 인프라 혁신을 이뤄내겠다는 각오다.

한편 지난 5월 시도20호 4차선 확장 및 시설개량에 관한 타당성 평가 용역을 발주한 논산시는 수시로 유관 기관을 찾아 사업의 당위성과 시민 의견을 전하고 있다.

또한 시는 향후 대전 경계에서 갑천, 벌곡랜드에 이르는 구간의 도로 선형개량과 시설개량 설계를 마친 뒤, 이에 따르는 소요 사업비를 충남도와 분담해서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충남도와 인근 시군, 관계부처와 산업 현장의 문을 지속적으로 두드리며 지혜와 실천 방안을 한데 모아가고 있다”며 “자리에 앉아 결실을 맺을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 시민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중앙정부, 광역단체를 설득해가며 논산의 가치와 의지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