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1.28 월 15:50
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논산시, 방위사업청·방위산업시설 등 국방기관 이전 촉구...국방안보특례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 발족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국방안보특례도시 지정 범시민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국방안보특례도시 지정을 목표로 강한 협력 의지를 다졌다.

‘국방안보특례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원회’는 방위사업청 등 국방기관 논산 유치를 위한 전방위적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논산시 이통장연합회, 논산시 주민자치협의회, (사)논산시새마을회 등 8개 단체로 구성됐다.

이 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국방국가산업단지 조기 완공과 더불어 방위사업청, 방위산업시설 등 국방기관 논산 이전을 통해 국방클러스터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지방소멸 위기에 처한 충남 남부권의 공동경제권을 조성해야 함에 공감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전국 최초 비전력 무기체계 중심의 국방국가산업단지의 완공을 앞당기고, 기존의 육군훈련소, 육군항공학교, 국방대학교 등 국방자원을 바탕으로 국방클러스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여기에 비무기와 무기체계를 종합한 콘트롤타워인 방위사업청이 이전한다면 국방산업발전에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관련기관을 논산으로 이전하는 것은 지역을 넘어 부여, 공주, 서천, 금산 등 인구소멸지역이 밀집한 충남남부권의 상생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논산을 대한민국의 헌츠빌로 육성·발전시켜 인구소멸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위원장으로 선출된 신석순 이통장연합회 논산시지회장은 “함께 모인 단체와 함께 지역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활동을 펼쳐나가겠다”며 “백성현 논산시장님을 필두로 다 같이 방위사업청 등 국방기관 이전에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는 오는 29일 군 기관 출신, 군수산업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국방발전협의회를 출범하고, 9월 중 방위사업청 유치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며, 군·지역사회 상생발전 특례 사무를 발굴해 연내 행정안전부에 국방안보산업특례도시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