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9.23 금 20:22
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부여 수해현장 달려간 정의당 지도부 ‘연대의 땀방울’-주민들, 몸 살피지 않고 복구 현장으로 달려드는 모습에 감동-

정의당 이은주 국회의원(비대위원장, 당 대표 대행)과 강은미, 배진교 국회의원, 신현웅 충남도당 위원장 등 30여 명이 지난 20일 오전 부여군 은산면 장벌리 수해현장을 찾아 소중한 땀방울을 흘렸다.

수해현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이은주 비대위원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과의 연대와 위로는 말보다 실천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느낀다”며 “신속한 재난지역 선포를 통해 부여군민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복구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현웅 정의당 충남도당위원장은 “말로 듣던 것보다 피해상황이 훨씬 심하다. 부여군과 군민들의 힘으로 감당하기 어렵다고 본다”며 “신속한 재난지역 선포로 이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 정의당도 재난지역 선포와 항구적인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의당에서 모금한 수해 의연금을 박 군수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아침 긴급복구 회의를 마치고 현장을 찾은 박정현 부여군수는 “이은주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정의당 여러분들의 진정 어린 위로와 복구의 땀방울에 고맙고, 또 고맙다는 감사말씀을 드린다”며 “정의당이 수해현장을 가장 먼저 찾아 준 정당이란 사실뿐만 아니라, 당 대표 등 모두 몸을 살피지 않고 질흙 속으로 달려드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장벌리 마을 주민들도 “포도밭 질펀한 질흙 속에서 땀으로 멱을 감는 사람들 속에서 누가 당 대표고 누가 국회의원인지 표도 안 난다. 저렇게 피해주민들의 아픔을 함께 해주는 정의당의 모습에 감동 받았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 주민은 “토사가 밀려와 다리 밑을 메우는 바람에 또 비가 쏟아지면 어쩌나 조마조마 했다”며 “젊은 사람들이 없는 곳이라 손도 못 댄 곳을 정의당에서 일일이 손에 삽을 들고 다리 밑으로 들어가 속 시원하게 뻥 뚫어줬다. 뭐라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감사를 연발했다.

박 군수는 정의당 국회의원들에게 “재난지역 선포가 우선 시급하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침수피해 가구나 농민들에게는 정해진 기준대로 하면 몇십만 원 정도의 지원 밖에 안된다. 알다시피 침수 순간 시골 주택의 안전성은 급격히 떨어진다. 반파 또는 전파로 보아도 틀림없다. 농작물 또한 한 해의 농사를 망친 것이다”며 “복구에 다소 시간과 재원이 소요되더라도 재해가 다시 발생할 시 버텨 낼 수 있는 항구복구가 필요하고, 농민들에게 현실성 있는 피해보상이 필요하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한편, 이은주 비대위원장과 의원들은 현장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신속한 재난지역 선포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