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7.2 토 16:34
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 올해 첫 ‘희망의 집고치기’ 헌정식-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아닌 사각지대 주거 취약 주민 지원 -

논산시 양촌면(면장 이재성)은 지난 22일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에서 양촌면 내 주거 취약 주민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올해 첫 ‘희망의 집고치기’ 헌정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날 헌정식에는 양촌면 이재성 면장, 김정호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 실행위원장, 김순태 크리너맘 대표, 양촌면 중산3리 손복배 이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들이 참석했다.

대상자는 건설 노동자 보조로 비정기적으로 일하면서 생계를 꾸려가고 있는 독거 세대로, 거주하고 있는 주택의 벽과 방바닥에 곰팡이가 가득했고 내부로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방에 생활용품이 쌓여 있는 상태였다.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는 사업비 3천8백만원을 투입해 주방, 화장실, 창호, 단열, 전기, 지붕 공사를 시행하고, 도배와 장판을 교체하는 등 깨끗하고 안락한 보금자리를 제공했다.

아울러, 양촌면과 연계된 크리너맘 회원들이 방치된 쓰레기를 치우고, 폐기물을 처리하는 등 봉사를 실천해 따뜻한 이웃사랑을 나눴다.

이재성 양촌면 면장은 “수급자와 차상위 대상자뿐 아니라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거 취약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연계·지원해 더불어 살아가는 따뜻하고 풍요로운 양촌면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윤학희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 이사장은 “소외된 독거 세대들이 쾌적한 공간에서 생활하는데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지자체와 기관, 기업과 적극 협력해 더 많은 어려운 이웃들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희망의 집고치기’사업은 현재 저소득층에게 시행되고 있는 주거환경개선 사업 대상이 주로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에 제한되는 것은 물론 지원이 필요한 주거 취약 주민이어도 비정기적인 경제활동을 하는 등 기준에서 벗어날 경우 혜택에서 제외됨에 따라 주거환경개선 사각지대 대상자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