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7.2 토 16:34
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인, 김태흠 도지사 당선자에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 위한 협력 이끌어내

‘육군훈련소 영외면외 재개’등 논산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는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인이 이번엔 방위사업청 논산 유치를 위해 발빠르게 뛰고 있다.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인은 지난 21일 천안에서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자를 만나 논산의 현안 사업에 대해 깊이있는 대화를 나누고, 방위사업청 논산 유치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백성현 당선인은 “현재 논산을 비롯한 충남 내 많은 시·군은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해 지방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업 및 공공기관을 유치하는 것이 지역경제활성화는 물론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는 최선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위사업청 논산유치는 충남남부권, 특히 서천과 부여, 공주, 계룡, 금산 지역을 논산이 중심이 되어 견인하고, 지역 공동경제권을 통한 상생발전을 이끄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인구 유입을 통해 농촌 지역에 활기를 되찾고, 일이 있어 살기 좋은 논산을 만들기 위해 방위사업청을 논산에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자 역시 충남도 내 지방소멸 위기가 매우 심각한 상황임과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인구 유입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며, 도 차원에서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백성현 논산시장 당선인의 기업유치 및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공약과제로 설정한 만큼 앞으로 방위사업청을 비롯한 공공기관 이전 및 기업유치를 위한 당선인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