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논산시농업기술센터, 폭염대비 농작물·가축관리 철저히 해야

논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박용식)가 폭염으로 인한 농업인과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영농현장 기술지도 및 SNS 등을 이용한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 폭염이 지속되면서 작물 생육부진으로 인한 수량 감소, 양분 결핍, 품질 저하 등의 문제가 급증하는 것은 물론 가축은 식욕저하, 발육부진, 질병발생, 폐사 등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농작물 폭염대책으로 ▲벼는 포장 내 최고 온도가 35℃ 이상이 넘지 않도록 논물을 충분하게 대고 ▲시설하우스의 과채류는 토양 적습 유지를 통해 열과와 시듦현상을 예방하고 환기팬과 미스트, 냉각팬을 이용해 하우스 내 온도를 낮춰 고온장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또한, 과수는 수분 증발 방지와 지온 상승 억제 효과를 위해 짚, 풀 등으로 피복하고, 지하수와 스프링클러 등을 이용해 관수작업을 실시해야 한다.

축사의 경우 송풍팬과 안개분무시설을 가동하고 지붕위에 물 뿌리기, 차광막 설치 등으로 실내 온도를 낮추고, 고온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적정 사육두수 유지 및 가축재해보험 가입 등을 독려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폭염은 농작물뿐 아니라 농업인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므로 낮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시설하우스나 야외작업을 중지하고, 평소보다 물을 자주 마셔 열사병 등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