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새콤달콤 논산딸기, 이젠 9월이면 맛 볼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생산자단체와 연계하여 추석 겨냥한 딸기 신품종 첫 정식 -

논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박용식)가 예년보다 일찍 맛볼 수 있는 사계성 딸기 신품종인 ‘고슬’을 첫 정식했다고 전했다.

󰡐고슬󰡑은 󰡐가을󰡑의 제주도 방언으로, 높은 온도에서 꽃대가 잘 생기는 여름딸기의 장점에 당도, 맛, 크기 등 고품질 과일 생산에 유리한 겨울 딸기의 장점을 더한 품종으로, 주로 고랭지에서 재배되던 품종이다.

특히, 당도(12.9brix)와 평균과중(25.9g/개), 경도(31.6g/mm2)등에서 우수성을 지녀 새로운 품종의 딸기를 원하는 소비자와 생산자, 유통업자로부터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내 대표 딸기생산자 단체인 부성고슬딸기작목회를 통해 30여명의 회원과 함께 2ha면적에 연간 60톤의 딸기를 생산할 계획이며, 9월하순 첫 수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재배면적을 지속확대해 나가는 것은 물론 평야지 보급을 통한 조기 수확 및 단경기 출하를 바탕으로 농가소득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신품종 가을딸기 재배 농가의 기술정착을 위해 현장지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딸기의 본고장 답게 최신 농업기술을 반영한 딸기품종 다변화 시범사업을 실시, 최고 딸기 주산지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