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다시 읽고도 생각하게 하는 말- 인도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때의 일화 -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식민지 인도 출신인 학생 간디를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다.

하루는 간디가 대학 식당에서 피터스 교수 옆자리에 점심을 먹으러 앉았습니다.

피터스 교수는 거드름을 피우며 말했어요.

“이보게, 아직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같이 식사하는 일은 없다네.”

간디가 재치 있게 응답을 하였습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교수님! 제가 다른 곳으로 날아가겠습니다.”

복수심에 약이 오른 교수는 다음 시험 때에 간디를 애먹이려고 했으나 간디가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자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길을 걷다 돈 자루와 지혜가 든 자루를 발견했다네. 자네라면 어떤 자루를 택하겠나?”

간디가 대수롭지 않게 대답을 했습니다. “그야 당연히 돈 자루죠.”

교수가 혀를 차면서 빈정댔다. “쯪~쯪, 만일 나라면 돈이 아니라, 지혜를 택했을 것이네.”

간디가 간단히 대꾸했습니다. “뭐 각자 부족한 것을 택하는 것이 아니겠어요.”

거의 히스테리의 상태에 빠진 교수는 간디의 시험지에 “멍청이”라고 써서 돌려주었습니다.

간디가 교수에게 말했습니다.

“교수님 제 시험지에는 점수는 없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우리는 누가 욕을 하거나 비난을 하거나 조롱을 하면, 상심하거나 낙담을 하고 그에 따라 분노를 표출합니다.

이것은 대단한 어리석음이고 성냄으로 우리를 상하게 합니다.

우리는 상대방의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고, 상대의 어리석음을 연민하면 될 뿐이지 거기에 응대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도 간디처럼 누군가의 비판을 흘려버릴 자유로운 영혼이 되면 좋겠습니다.

위대한 영혼은 상대의 어리석음도 인정하는 지혜가 있답니다.

- 읽고 좋아서 옮긴글 -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