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남 논산
황명선 논산시장,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민·관·군 모든 역량 결집해야”-논산시, 28일 시청서 코로나19 대응위한 관계기관 긴급 대책 회의 열어--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으로 코로나19 n차 감염 확산 방지에 전방위 협력 다짐-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28일 시청 상황실에서 합동대책회의를 갖고,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선제적이고 광범위한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코로나19로부터 지역사회의 안전을 지켜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의 주재로 개최된 이번 대책회의에는 논산경찰서, 논산소방서, 논산계룡교육지원청, 농협논산시지부, 논산세무서, 논산국토관리사무소, 논산육군훈련소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정부에서는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하는 긴박한 상황에 맞닥뜨렸다”며 “3단계로 격상될 경우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지역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논산의 경우 성숙한 시민의식과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집단감염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만큼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며 “지역공동체가 역량을 결집해 긴밀한 협조체계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시민의 안전을 지켜내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윤기 논산경찰서장은 “광화문 집회 참가자 파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지원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 시에 협조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유미선 논산계룡교육지원청교육장 역시 “현재 등교 인원을 제한해 학생 밀집도를 최소화하고, 발열 및 호흡기 증상 확인, 방역활동 등을 통해 학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계속해서 시와 협력해 학생들의 안전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논산시는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검진 협조를 주문하는 한편, 경찰 및 사법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검진을 기피하는 집회 참가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 등을 취해 나갈 예정이다.

충청베스트뉴스  webmaster@ccbnews.kr

<저작권자 © 충청베스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베스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